“2공항 재해가능성 국토부 해명 ‘거짓’”
“2공항 재해가능성 국토부 해명 ‘거짓’”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5.1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건설지역의 재해 가능성을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국토부가 지난 14일 해명자료를 내고 “행안부와 이미 협의를 완료했고 재해 저감방안은 기본계획안에 반영돼 있다”고 말했으나 도민회의는 이 또한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국토부는 거짓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며 “행정안전부가 통보한 ‘재해영향성검토 협의 결과 통보' 시행일자는 지난 4월 14일인데, 국토부가 협의 요청 공문을 보낸 시점이 3월 18일이다. 협의 결과 통보가 있기 전에 '기 협의됐다'는 해명은 앞뒤가 맞지 않고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민회의가 동굴 및 숨골 조사를 실시한 결과 1차 조사에서 61곳, 2차 조사에서 75곳이 추가로 발견됐지만 국토부는 8개 숨골만 분포한다고 했다”며 “2공항 예정부지인 성산지역은 제주에서 가장 강수량이 많은 지역으로 숨골이 제대로 조사되지 않을 경우 물난리는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이제라도 제2공항 입지 선정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정해야 하고 제2공항 건설계획을 즉각 철회하라”로 촉구했다. 

앞서 국토부는 이번 논란에 대해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재해영향성 검토는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이미 완료했고 향후 설계과정에서 보완내용을 충실히 반영할 계획”이라며 “저류지 설치 및 투수성 포장 등 홍수 재해 저감방안은 기본계획 및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 이미 반영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말 장난 2020-05-18 01:06:01
제주도는 어디서나 한라산이 보인다.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제주도는 모두 산 아래 살고 있다는거다.

따라서, 제주도는 대부분이 비만 오면, 홍수 위험 지역이다. 그래서, 제주도는 물이 안 흐르는 수로와 물이 하나도 없는 저수지가 수 없이 많다. 육지 사람들은 이해를 못하지만, 비가 오면 바로 물이 엄청 흐르다가 바로 없어진다. 제주도에서는 이런 것이 새로운 것이 아니다. 그래서, 토목 사업할 때, 참고해서 설계한다.

이따위 기사로 말장난하지 마라.

홍세수 2020-05-16 23:48:13
5년간 끌어 왔는데 홍수 대책 안 세워을까?
정말 사사건건 반대만 하는 당신들의 정체가 궁금하다.
국민의 안전을 위해, 제주도 균형 발전을 위해
나라에서 정하고 시행 하는 사업을 반대만 일삼는 당신들로
인하여 제주도가 쇠락해가는 실정이 넘 안타깝다.

한시라도 빨리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공항을 지어서
국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제주도를 관광할 수 있도록
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라라 2020-05-16 18:01:19
성산은 아니다. 딴곳으로 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