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 오늘 고3 등교수업 시작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 오늘 고3 등교수업 시작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이 20일 시작된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등교수업을 하루 앞둔 19일 수업 계획을 발표하며 “철저한 방역과 예방수칙 준수를 통해 등교수업을 안정화하겠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고3 이외 학년별 등교일은 △27일 고2, 중3, 초1∼2, 유치원생 △6월 3일 고1, 중2, 초3∼4학년 △6월 8일 중1, 초5∼6학년이 각각 등교한다. 도내 특수학교는 27일부터 모두 등교 수업을 진행하며 60명 이하 소규모 초등학교(병설유치원 포함)와 중학교 중에서는 추자초중학교가 20일 등교수업을 한다.

학생 간 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과밀학급이 있는 제주시 동지역 고등학교는 학교의 여건을 반영해 교실의 책상과 사물함 등을 재배치하고 학교 내 특별교실 등을 활용하도록 했다. 또 가능 여부를 판단해 분반 수업과 등교 수업 및 원격수업 병행 등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도록 권고했다. 등교수업 도중에 확진자가 나오게 되면 즉시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 운영할 방침이다. 

학부모들이 가장 우려하고 있는 교내 급식의 경우 급식소 출입 학생수를 제한하고 바닥스티커를 활용해 거리를 유지한다. 학년별 시차배식 실시, 한 방향 식사 또는 식탁칸막이를 설치, 학급별 지정좌석제 운영으로 학생간 접촉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통학 버스는 탑승 전 발열체크를 실시하고 기숙사는 1실 2인 이내를 원칙으로 한다. 

이와 같이 교육당국에서 등교수업에 대한 대응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등교를 더 미뤄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최근 발생한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사태로 젊은 층의 무증상 확진에 대한 공포가 확산되고 있고 특히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집단으로 생활하는 학교가 집단 감염의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앞서 교육부는 학사 및 입시 일정을 고려해 불가피하게 등교수업을 추진하며 학생들의 확진이 심각하게 늘어나지 않을 경우 예정대로 등교개학을 실시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안정세라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감염 위기에 내몰리는 것은 아닌지 또는 무증상 감염 등으로 확산이 가중되는 것은 아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아울러 이번 등교 개학이 코로나 대응의 또 다른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