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만취한 20대 운전자 경계석 들이받아...차량전소
제주에서 만취한 20대 운전자 경계석 들이받아...차량전소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새벽 제주시 애월읍 평화로에서 만취상태로 운전하던 20대 남성이 도로 경계석을 들이받아 차량이 전소됐다. 

1일 새벽 제주시 애월읍 평화로에서 만취상태로 운전하던 20대 남성이 도로 경계석을 들이받아 차량이 전소됐다. 

제주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운전자 A씨는 이날 오전 2시경 애월읍 유수암리 평화로에서 서귀포 방향으로 주행하던 중 차량이 도로 가장자리 경계석에 부딪혔고 엔진룸에서 시작된 불이 차량 전체로 확대됐다. 당시 운전자는 혈중알코올농도 0.174%의 만취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에서는 차량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전기스파크가 일어나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 사고로 차량 전체가 불에 타면서 1000여 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A씨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경찰은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