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기 유물 수장된 제주시 신창리 수중유적 발굴 재개
12세기 유물 수장된 제주시 신창리 수중유적 발굴 재개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세기 말 중국 남송시대 도자기 등 다량의 유물이 수장된 제주시 신창리 수중유적 발굴이 2일부터 재개됐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와 국립제주박물관은 이날 신창리 해역 수중유적에 대한 제2차 공동 수중발굴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제주 신창리 수중유적은 1983년 3월 해녀가 조업 중 발견한 금제장신구를 신고하면서 처음 그 존재가 알려졌다. 그해 4월 당시 문화재관리국(문화재청)에서 수중조사를 진행하여 금제장신구 2점을 추가로 발견했으며 1997년 제주대학교박물관에서도 추가 조사를 통해 중국 남송 시대 도자기(청자)를 확인했다. 이후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018년 9월 신창리 해역에 대한 수중지표조사를 통해 남송시대 도자기가 분포하는 구체적인 범위를 파악했으며 지난해 국립제주박물관과 제1차 공동 조사를 실시해 남송 시대 도자기 437점과 인장 2점, 인장함 1점을 확인했다. 

신창리 해역에서 확인된 유물은 대부분 12세기 말에서 13세기 초 중국 저장성에서 생산된 청자들이다. 중국에서 생산된 도자기들이 다량 확인된 만큼 과거 바닷길을 오가던 국제무역선이 제주 앞바다에서 침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1차 수중발굴조사에서 발견된 인장 한 점에 남아 있던 붉은 인주를 통해 당시 해상교역 활동의 일면을 밝혀낼 수 있었다.

이번 2차 수중발굴조에서는 1차 조사의 연장선상에서 신창리 해저 유물 분포 양상을 파악하고 연구자료도 확보하면서 도자기를 싣고 있던 선박의 잔해를 찾는 작업들이 함께 진행된다. 

코로나19 여파로 당초 계획보다 2개월 후에 진행되는 이번 조사에서는 조사선(누리안호)에 승선하는 승무원, 조사원 모두 코로나19 감염증 검사를 사전에 시행하고 출항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국립제주박물관과 함께 제주도의 수중문화유산의 현황을 파악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고자 과거 제주 해역에서 발견·신고됐거나 해녀들에 의해 구전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수중지표조사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