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모임, 제주도 감사원 공익 감사 청구
시민모임, 제주도 감사원 공익 감사 청구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6.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자림로 확장공사에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공사를 강행한 제주도를 감사원 공익감사에 청구하겠다고 말했다. 

'비자림로를지키기위해뭐라도하려는시민들'은 “지난달 27일 제주도는 영산강유역환경청과의 협의를 마무리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비자림로 공사를 재개해 300그루의 나무를 무단 벌채했다”며 “또한 부실로 판정된 소규모환경영향평가에 기반한 공사, 시민들과 소통하지 않는 불통 공사로 비자림로의 생태적 파괴, 3차례의 공사 중단으로 예산 낭비, 행정의 낭비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기 위한 청구인 모집활동을 시작했으며 6월 2일부터 6일까지 제주시청 앞에서 청구인 신청을 받는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올리브 2020-06-08 09:29:37
시민단체를 응원합니다! 우리가 제주도 왜가나요. 천혜의 천연자연을 느끼고 숨쉬러 가는건데 다녀봐서 알겠지만 1시간도 안되는 거리에 제2공항설립에 길까지 넓힌다는 것은 자연을 희생시키고 사람들의 편리 이기심으로 밖에 생각 안되네요. 세상이 미세먼지로 오염되어 가는 시국에 나무들을 심기도 바쁜데 벌목이라니 좀늦더라도 천천히 돌아서 가십시오. 결국은 자연과 사람을 살리는 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