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인사강행에 도내 비난 여론 쏟아져
원 지사 인사강행에 도내 비난 여론 쏟아져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결론 내려진 김태엽 서귀포시장에 대해 임명을 강행하자 도내 비난 여론이 쏟아졌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1일 논평을 통해 원지사가 도의회의 결정을 묵살하고 임명을 강행한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정의당은 “원지사가 임명 철회를 하는 것이 순리”라며 “도의회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인사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것은 이번이 무려 네 번째”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 제도는 임명을 위한 들러리로 전락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제왕적 도지사의 막강한 권한을 견제할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역시 이날 성명을 통해 “서귀포시장 임명 강행은 인사 폭거“라고 표현하며 임명철회 및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자치연대는 ”도민 여론을 무시한 것이자 도의회 인사청문회를 무력화시켰다“며 ”원 지사의 오만과 독선, 불통 인사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제주공무원노조는 “도민사회의 여론과 공직내부에 정서를 무시하고 임명을 강행한 것은 철저히 도민을 섬김이 대상이 아닌 반목과 갈등의 대상으로 보고 있다”며 “원 지사는 지금 스스로가 통제하지도 못할 만큼 그들만의 세계를 구축해 독식해 가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청문회제도 개선 및 행정시장 직선제 도입, 행정시 6급 팀장의 노조할 권리 보장 등을 도정에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