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건설계획 전면 취소하라”
시민단체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건설계획 전면 취소하라”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건설을 두고 도내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서귀포시민연대 등 9개 시민단체는 7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설 계획 전면 취소 및 녹지공원 조성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건설계획에 대한 재검토 및 백지화, 녹지공원화 대안 등을 제시했지만 행정당국은 무시로 일관했고 지난 6월5일 우회도로 사업 ‘실시계획 고시’를 했다”며 “혈세 1237억원을 들여 서귀포에다 폭 35m 광포도로를 내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 사업은 1965년 건설교통부가 도시관리 계획에 근거해 최초 결정한 것으로 무료 55년이 흐르는 동안 도시의 조건과 상황이 많이 달라졌음에도 변화된 상황을 무시하고 이제 와서 공사를 강행하려는 이유가 무엇인가 △평가항목이 23개인 ‘일반’환경영향형가를 피하기 위해 전체 4.2㎞구간을 3개 구간으로 쪼갠 기만행정에 답하라 △비용대비 낮은 편익 등 낮은 사업 타당성에도 불구하고 밀어붙이는 이유가 무엇인가 △도로 예정지 인근에는 8개 학교와 도서관 등이 위치해 있고 서홍천과 동홍천이 훼손될 우려가 있음에도 6차선 도로를 만드는 목적이 무엇인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