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교육감, 교육현장 찾아 고충 청취
이석문 교육감, 교육현장 찾아 고충 청취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교육현장을 찾아 코로나19 방역에 힘쓰는 교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 7일 일도초등학교와 제주중앙여자중학교를 방문해 “코로나19를 거치며 ‘작은 학교의 힘’을 확인한다”며 “원도심 학교의 적은 학생 수가 오히려 아이들의 안전과 건강, 학습권을 지킬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이 될 수도 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원도심 학교에 대한 인식이 바뀌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후 교직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학교 현장의 고충과 애로사항에 귀를 기울였다. 일도초의 한 교사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바뀌면 학교 현장과 학부모들이 혼선을 겪는다”며 의심 증상을 명확히 정리해줄 것을 제안했고 제주중앙여중 한 교사는 “의심 증상을 보이는 학생이 모두 코로나19 증상을 가졌다고 볼 수 없어 등교 중지 결정 등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수업 일수가 줄어들어 (학사일정이) 빠듯하고 거리두기로 인해 모둠 활동도 어려워졌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에 이 교육감은 “무엇보다 교사와 직원들에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으며 교육 격차 해소 등을 위한 안전과 복지 기반을 강화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