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비대위 2차 집회 “LPG 사업자 부당대우”
LPG 비대위 2차 집회 “LPG 사업자 부당대우”
  • 허태홍 기자
  • 승인 2020.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LPG 비대위)가 “LPG 사업자에 부당한 대우가 가해지고 있다”며 LPG 지원 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LPG 비대위는 지난 4일 제주도청 앞에서 2차 집회를 열고 업계 지원을 위한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LMG가 제주도 전체 공급을 담당하기는 불가능하다”며 균형발전을 유도하는 정책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어 비대위는 “제주도는 민간 LNG 사업자에게 과도한 특혜를 주고 LPG 사업자들은 부당하게 대우학 있다”며 “담당 부서의 직권남용 등에 대해 감사를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집회에 이어 LPG 업계 지원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에게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