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체험자 2명 사망 업체 대표 집유
다이빙 체험자 2명 사망 업체 대표 집유
  • 제주매일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 의무를 게을리 해 2명의 다이빙 체험자를 숨지게 한 스쿠버다이빙 체험 업체 대표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제주지법 형사4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와 연안사고예방에관한법률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업체 대표 강모(39)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최 판사는 "안전을 책임질 업무상 주의 의무가 있음에도 이를 게을리 해 2명이나 사망하는 중대한 사고를 일으켰다"면서도 "두 피해자의 가족과 합의했고 영업 관련 보험에 가입한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