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외상환자 효율적 대응 지역 외상거버넌스 구축
응급외상환자 효율적 대응 지역 외상거버넌스 구축
  • 제주매일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한라병원 권역외상센터 3년간 시범사업 추진

 제주한라병원(병원장 김성수)은 17일 국립중앙의료원이 추진하는 2020 지역외상체계 구축 시범사업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2022년 말까지 3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와 권역외상센터간 역할 분담을 전제로 응급 주체간 지속가능한 지역 외상거버넌스를 수립하고, 지역맞춤형 외상진료지침을 마련해 운영기반을 강화해나가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한라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제주도와 협의해 우선 1단계로 내년 3월 말까지 지방자치단체, 지역소방본부, 응급의료기관 등이 참여하는 지역 외상거버넌스를 구성, 시범 운영하다.
 향후 외상환자 분류·처치 및 이송지침, 중증외상 진단·처치 및 전원 지침 등을 마련하는 등 예방가능사망률을 낮추기 위한 통합적이고 효율적인 대응방안을 수립,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역 내 중증외상환자가 최적 시간 내 최적 치료를 받게 되므로 예방가능 외상사망률도 크게 낮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전국에는 권역별로 17곳의 권역외상센터가 지정돼 15곳(2곳 준비중)이 운영중이며, 제주한라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지난 3월 공식 개소식을 가진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