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긴 연휴 안전제주 위한 철저한 대처
원희룡 지사, 긴 연휴 안전제주 위한 철저한 대처
  • 제주매일
  • 승인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1일 오전 도청 4층 탐라홀에서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추석 연휴 기간 도민·관광객의 안전과 지역경제를 지킬 수 있도록 근무태세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추석 연휴기간동안 입도객은 3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또다시 코로나19 대유행이 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빈틈없이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8일 원 지사는 26일부터 10월 4일까지 공·항만을 통한 입도객을 대상으로 체류기간 내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하는 특별행정조치 발동을 지시했다.
원 지사는 코로나19 재확산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지역경제 타격이 지속됨에 따라 정부의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 연계한 예산의 신속 집행도 주문했다.
원 지사는 “방역을 최우선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경제활동 위축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도민들이 많다”며 “정부의 긴급 민생경제종합대책이 이번 주 중 국회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부처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폐업 점포 재도전 장려금, 긴급돌봄지원 등 신속 집행으로 도민이 빠짐없이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