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안심밴드 착용·고발
제주도,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안심밴드 착용·고발
  • 제주매일
  • 승인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도 후 격리 중 18일 환전 위해 무단이탈

 제주특별자치도가 자가 격리기간 중 격리장소를 무단이탈한 해외입국자 A씨에 대해 안심밴드 착용을 조치하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중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당일 오후 10시 30분 입도했다.
 입도 즉시 제주국제공항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17일 오후 2시경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A씨는 자가격리를 이어오던 중 18일 환전을 위해 격리장소를 무단으로 벗어나 은행을 방문했다.
 제주도는 자가격리 안전보호앱에서 이탈정보를 입수하는 한편 농협 직원이 여권에 찍힌 입국 날짜를 확인하고 보건소에 신고함에 따라 현장조사를 통해 A씨의 주거지 이탈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 
 제주도가 무관용 원칙에 따라 A씨에 대한 안심밴드 착용을 최종 결정함에 따라 도내 안심밴드 착용자는 총 4명으로 늘었다.
 이중환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은 “자가 격리 무단이탈의 경우 안심밴드 착용은 물론 현행법 위반으로 고발 및 구상권 청구 등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자가격리 대상자들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