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온 노출’ 독감 백신 일부 지역서 유통  
‘상온 노출’ 독감 백신 일부 지역서 유통  
  • 제주매일
  • 승인 2020.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도 변화로 단백질 변형시  
효능 변하거나 ‘맹물백신’ 될 수도

‘상온 노출’ 사고로 사용이 중지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중 일부 물량이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방역당국과 의료계에 따르면 정부와 백신 조달 계약을 맺은 신성약품이 지난 21일까지 일선 병원과 보건소로 배송한 독감 백신 가운데 일부가 실제 접종에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유통된 물량과 접종 인원을 확인하고 있다.
상온 노출로 일단 사용이 중지된 물량은 500만 도즈다.
이 물량은 지난 22일부터 13∼18세 학령기 접종에 쓰일 예정이었으나, 접종 중단 조치를 몰랐던 일부 병원에서는 22일 오전 이 백신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온 노출 백신의 안전성 여부는 아직 확인된 것이 아무것도 없다.
다만 백신 속 단백질이 온도 변화로 인해 변형되면 백신의 효능이 변하거나 아예 효능이 없는 ‘맹물 백신’이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면밀한 검증을 거쳐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는 그간 상온에 노출된 독감 백신을 모두 수거해 안전성과 효능을 검증한 뒤 문제가 없으면 접종을 순차적으로 재개할 계획이라는 입장만 밝혔왔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