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국민 절반,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요미우리 신문 조사 결과 50% '반대' 41% '찬성'
"일 국민 절반,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요미우리 신문 조사 결과 50% '반대' 41% '찬성'
  • 제주매일
  • 승인 2020.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국민의 절반이 후쿠시마(福島) 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해 태평양으로 방류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16~18일 전국 유권자 151(유효답변 기준)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 배출수의 오염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추어 방류하려는 것에 대해 41%만 찬성하고, 절반인 50%가 반대했다.

나머지 9%는 찬반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동일본대지진 9주년을 앞두고 있던 지난 3월의 같은 조사에선 다수인 68%가 오염수 처분 방법에 대해 유보하는 태도를 보인 것에 비춰보면 '해양방류 반대'라고 분명하게 의견을 내놓은 일본 국민 비율이 확연하게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사실상 해양방류 방침을 정해 놓은 일본 정부가 조만간 확정하는 절차를 밟으려는 움직임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은 이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에서 정부의 해양방출 방침이 공식 결정될 예정이라고 전하고 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