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시도별 심정지환자 이송소생률 매년 증가
제주 시도별 심정지환자 이송소생률 매년 증가
  • 김석주 기자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13.7% 전국 4위 우수 오영훈 의원 “1위 광주 꼴등 충북”

전국 시도별 심정지환자 소생률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역은 지난해 기준 소생률이 가장 높은 시도 4위를 보여 우수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이 소방청에게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평균 심정지환자 이송소생률은 20168.9% 201710.5% 201810.6% 201911%로 매해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 소생률이 가장 높은 시도는 광주(17.8%) 세종(16.1%) 대구(14.9%) 제주(13.7%) 순이다. 가장 낮은 시도는 충북(8%) 강원·울산 (8.1%) 전북(8.3%) 전남(8.4%) 순이었다.

연평균 증감율을 보면 3년간 가장 많이 소생률이 증가한 시도는 전남(38%) 대구(20%) 경북(19%) 제주(17%) 순이다. 반면 울산(-5%) 부산(-8%)은 소생률이 오히려 감소했다.

오영훈 의원은 매년 심정지환자 이송소생률이 증가하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국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소방인력 및 장비 확충과 지자체의 구급차 출입불가 지역 해소 등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한 다각도의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