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적 모호성 벗어나 해양안보 역량 강화” -
“전략적 모호성 벗어나 해양안보 역량 강화” -
  • 임아라 기자
  • 승인 2020.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제주서 제19회 함상토로회
해군은 28일 제19회 함상토론회를 개최했다. 함상토론회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해군은 28일 제19회 함상토론회를 개최했다. 함상토론회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해군이 축이 되는 아시아 전략환경에서 한국 해군은 누가 적이고 누가 친구인지에 대해 분명하게 말하지 않는 전략적 모호성에서 빨리 벗어나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해군은 28일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내 김영관센터에서 '포스트 코로나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해군'을 주제로 제19회 함상토론회를 열었다.

이춘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박사는 '-중 갈등 시대 한반도 주변 해양안보 상황과 한국 해군의 대응'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 박사는 미국과 중국은 총력전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군사적 충돌 가능성마저 배제할 수 없다미국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아시아 국가들과 양자 동맹을 넘어 일본, 인도, 호주가 참여하는 다자동맹 쿼드를 기정사실로 했다고 말했다.

이 박사는 "한국이 '쿼드'에 보조 국가로 참여하기보다 한국, 미국, 일본, 인도 호주가 참여하는 '펜타' 동맹을 구성하자고 제안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번 함상토론회는 포스트 코로나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해군을 주제로 해군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한국해로연구회, 세종대학교, 충남대학교, 한양대학교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있다.

‘2045 해양강국 대한민국의 선진해군6 분야에 대해 국·내외 석학들이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고 토론한다. 토론회에는 현역군인, 학계인사, 연구기관 관계자 등 약 50여명이 참가하고 있다.

부석종 총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 해군의 전략기지이자 민·군 상생협력의 길을 열고 있는 제주민군복합항에서 이번 함상토론회를 개최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함상토론회는 해군이 해양안보 역량 강화를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과 도전과제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아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