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최진수 "현대모비스에서 좋은 발자취 남기겠다"
프로농구 최진수 "현대모비스에서 좋은 발자취 남기겠다"
  • 제주매일
  • 승인 2020.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인생 3분의 1 보내며 우승까지 했던 오리온에도 감사"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최진수(31·203)11일 트레이드되기 전까지만 해도 고양 오리온의 '원클럽맨'이었다.

201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오리온에 지명된 이후 올해까지 햇수로 10년간 한 팀에서만 뛰었다.

그러던 최진수가 11일 현대모비스에서 뛰던 이종현(26·203)과 트레이드되면서 프로 입문 후 처음으로 유니폼을 갈아입게 됐다.

오리온으로 간 이종현은 이적 후 두 경기에 출전해 팀을 승리로 이끌며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가운데 최진수는 경기 수가 맞지 않아 19일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부터 뛸 수 있다.

최진수는 "이번 일요일이 부상 후 6주가 된다""거의 낫긴 했는데 체력이나 몸 상태를 더 끌어올려야 한다"고 몸 상태를 설명했다.

최진수는 "제 인생의 3분의 1을 뛴 팀이고, 우승도 오리온에서 했다""특히 오리온이 연고지를 대구에서 고양으로 옮길 때부터 같이 했기 때문에 정도 많이 들었고 추억도 많이 쌓인 곳"이라고 회상했다.

그는 "그동안 응원해주신 오리온 팬 여러분과 감독, 코치, 트레이너 선생님들께 모두 감사드린다""현대모비스에 왔는데 팬 여러분들이 기대감도 있으시고, 앞으로 실망할 때도 있으시겠지만 그래도 좋은 발자취를 남기는 선수가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