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313명 81일만에 300명대, 지역 245명…3차 유행 현실화 '체육시설-산악회 등 일상감염 전방위 확산'
신규확진 313명 81일만에 300명대, 지역 245명…3차 유행 현실화 '체육시설-산악회 등 일상감염 전방위 확산'
  • 제주매일
  • 승인 2020.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92명-경기 87명-경북 16명-전남 15명-인천 12명-경남 9명 등 확진
해외유입 68명, 116일만에 최다…누적 2만9천311명, 사망자 총 496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면서 18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로 급증했다.

300명대 확진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본격화했던 지난 829(323) 이후 81일 만이다.

이는 최근 들어 특정 시설이나 집단이 아니라 가족·지인 모임, 체육시설, 사우나, 가을 산악회, 직장 등 일상적 공간을 고리로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오면서 확진자가 급격하고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통계상 흐름만 보면 23월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89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에 이어 '3차 유행'이 점차 현실화하는 형국이다.

정부는 이런 확산세를 꺾기 위해 수도권과 광주, 강원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지만, 감염 고리가 워낙 넓게 퍼져 있어 확산세 차단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3명 늘어 누적 2931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30)보다 83명이나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 수가 세 자리를 나타낸 것은 이달 8(143) 이후 11일째다.

이달 들어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24977511812514589143126100146143191205208222(당초 223명에서 정정)230313명으로, 3차례를 제외하고는 모두 세자릿수를 기록했다. 200명을 넘은 날도 5차례나 되는 등 최근 며칠간 증가 폭이 점차 커지는 양상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313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45, 해외유입이 68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91, 경기 81, 인천 9명 등 수도권에서만 181명이 나왔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2일부터 일별로 88113109124127(당초 128명에서 정정)137181명을 기록해 1주간 하루 평균 125.6명꼴로 발생했다.

수도권 외 지역은 전남이 15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경북 12, 광주·경남 각 9, 충남 6, 강원·부산 각 5, 대구 2, 대전 1명 등이었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만 60명대에 이른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