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화동 부윤자 고전(古典) 속에 노닐다’ 서예전
제주 ‘화동 부윤자 고전(古典) 속에 노닐다’ 서예전
  • 강동우 기자
  • 승인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속자연사박물관, 24일~12월 6일 ‘박물관 속 갤러리’ 여덟 번째 전시

중견 서예가인 화동 부윤자 작가의 서예전이 오는 126일까지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다.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노정래)24일부터 오는 126일까지 박물관 속 갤러리여덟 번째 초청 전시로 3회 화동 부윤자 서예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규창 이건의 제주풍토기, 광해군이 남긴 칠언율시, 이덕무 이목구심서, 추사 도망, 박지원 열하일기 곡정필담, 소동파 우언, 맹자 공손추장, 굴원 어부사, 한무제 추풍사, 백락천 불출문 등 3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이번에 전시되는 서예작품은 유튜브를 통해서도 관람할 수 있으며, 유튜브 주소는 추후 확정되면 민속자연사박물관 홈페이지에 공개될 된다.

화동 부윤자 작가는 중견 서예가로 소암 현중화, 여초 김응현 선생에게 30여년의 가르침을 받았으며, 1982년과 1998년 지방행정공무원미술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는 광주광역시 미술대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부 작가는 조선시대 제주도민들의 과거를 돌아보며 제주 섬의 역사와 사회적 맥락을 전시작품을 통해 애환과 희망을 담은 기록을 살펴보면서, 코로나19로 무너진 일상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