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리조트조성사업 '원안통과'
롯데 리조트조성사업 '원안통과'
  • 고창일 기자
  • 승인 2005.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영향평가 협의내용 심의 올해 사업 '본격화'될 전망

롯데 리조트 조성사업에 따른 환경. 교통. 재해 영향평가 내용이 도의회를 원안 통과했다.
제주도의회 농수산환경위는 지난 14일 제214회 임시회 1차회의를 열고 제주국제자유도시특별법 제37조 및 영향평가법 제20조 규정에 의해 작성된 통합영향평가 협의내용을 심의했다.

도의회에서 제시한 검토 의견을 보면 롯데리조트는 필요용수 1일 650㎥은 인근 서귀포 골프장 지하수 1일 1000㎥를 공동사용하고 부족시 광역상수도를 사용토록 하는 등 자체 용수공급시설이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도내 지하수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골프장 , 광장잔디 등 일정 규모 이상의 시설에 대해 빗물이용시설을 의무화한 반면 이에 대한 계획을 전혀 반영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의회는 부대의견으로 해안변 및 일주도로 조망권을 재검토한 후 이를 제주도에 보고하고 공사를 시행하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일부 보완사항을 제외하고 지난해 12월21일 제주도가 제213회 도의회 임시회 농수산환경위에 제출한 협의내용 동의안이 도의회에 받아들여지면서 올 들어 롯데 리조트 조성사업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한편 롯데리조트 조성사업은 (주)호텔롯데(대표 권원식)가 서귀포시 색달동 산 28번지 일원 37만5574㎡에 690억원을 들여 콘도 120동 등 숙박시설과 함께 상가, 운동.오락, 휴양, 문화시설을 갖춘다는 계획아래 2006년말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