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아트리움 ‘사용검사 중단’ 청원
동호아트리움 ‘사용검사 중단’ 청원
  • 문지영 기자
  • 승인 2019.06.25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서 의견 채택 도지사에 이송
道, 선분양제 폐해 대책 마련 필요

서귀포시 구도심에 153세대의 아파트 신축으로 관심이 집중됐던 동호아트리움 아파트가 사용검사 중단 청원이 도의회에 접수됐다. 지난 제373회 정례회에서 환경도시위원회에 상정, 의견이 채택돼 제주도지사에게 이송됐다.
서귀포시 동홍동 소재 동호아트리움아파트 시공사는 심각한 누수 발생, 문틀교체, 창틀 흔들림, 창호 불량 등 사항에 대해 보수여부를 입주민들과 재확인 및 점검토록 할 의무가 있으나 입주민들의 출입을 전면통제 했었다.
시공사에서는 부실시공으로 인해 입주민들의 고통이 극심한데도 아무것도 모른다는 말만 할 뿐 입주민과의 대화를 전면 거부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사문서 위조, 동의서 조작 등 시공사 멋대로 설계 변경해 계약당시 건물과 다른 불법적인 건물로 변하는 등 안전이 보장되지 않은 건물에 입주할 생각이 없어 수분양자들은 사용승인 취소를 원하는 상황이다.
서귀포시는 동호아트리움아파트의 준공 접수가 된 후 확인과정에서 감리회사의 특정부분에 대해 소홀한 점이 발견 돼 고발조치한 상황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입주예정자들의 아파트 안전점검요청 민원에 대해 시공사에 전달했으나 기존에 안전점검을 받았기 때문에 또 안전점검을 받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시공사는 법적으로 문제되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선분양제의 폐해는 소비자가 팸플릿과 견본주택 정도만 보고 선택해야 함으로 부실시공 또는 저품질 시공 문제 등은 주택소비자가 모두 떠안게 된다. 선분양제는 주택 공급 확대, 부동산 경기 부양 등을 위해 1977년 정책적 측면에서 도입된 뒤 시행돼 왔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6월 공공 부문부터 후분양제를 도입한다는 로드맵을 내놨다. 공정 60% 이후부터 후분양을 할 수 있도록 하고 민간 부문에는 후분양 시 공공택지 우선 분양 등의 인센티브를 주겠다는 골자다. 경기도는 경기도시공사 사업 물량부터 공정 80% 이후에 분양할 뿐만 아니라 100% 완공 뒤 분양하는 완전 후분양도 추진 중이다. 정부뿐 아니라 지자체가 선분양제의 폐해에 대한 방안을 세우고 있다. 제주 역시 선분양제 폐해에 대한 방안 마련에 나서야 할 시점이라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딸둘엄마 2019-06-29 13:10:35
저사람들 순 사기꾼들이에요
돈받아먹으려고 준공스인 계속저지하는 계약해지파라구요!

진짜 당신들때문에 입주도못하고 우리네식구 지금 계속 난민생활이라구요
이거 어떻게 책임질겁니까
또한 서귀포시는 너무 행정력없는거아닙니까
너무 눈치보는거아니냐구요
어떻게 이럽니까
이미 집도 팔려서 옴짝달싹 못하는데 우리같은사람들은 어디가서 하소연하냐구요

제대로 알자 2019-06-27 22:51:07
우수 침투저류조 미시공으로 인해 땅을 세군데 파는 공사를 하고있는데 이게 일부 입주민들이 우겨서 하는 일인가요?
도청이 사업승인때부터 설계한 우수저류침투조를 도면이 불분명하다는 말도 안되는이유로 아예 시설안하고 준공허가 받을려다가 도청에서 발견해 감리 고발조치되고 시공한다고 저렇게 공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1차2차 사전점검때 나온하자들 제대로 보수도 안된집 많고 누수도 다 잡지도 못한 상태입니다 이런집을 새집이라고 들어가 살라면 누가 들어가 살수있나요?
저도 집없이 떠돌고 다니고 있어서 너무 힘들게 하루하루 살고있지만 제대로 안지은집을 들어가 살고 싶진않아요
제대로 보수하고 안전하다고 하면 바로 들어가고 싶어요
제대로 사실관계 아시고 준공전에 제대로 보수하고 준공이 나야합니다 안그러면 입주민들 피해봅니다!

고래도 춤춘다 2019-06-27 18:32:44
다들 너무 스트레스 받지들 마시고 빨리 수습하고 정리해서 아이들이 보기에 서로 반목하고 소송에 송사를 하는 그런 마을보다는 살기좋은 마을로 꾸며나가는 마을이 되도록 분위기를 만들었으면 합니다. 시공사에는 그동안의 잘못을 감안하여 이런 아파트 만드는데 협조하라고 하고. 내 삶의 터전이 아수라장이나 시위현장으로 비춰지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가뜩이나 복잡한 세상이고 아픔이 많은 제주에서 밝고 좋은 분위기로 만들어 가는건 우리 어른들이 할일 같아요. 다들 아쉽더라도 새로운 터전을 위해 밝은 분위기로 바꾸고 서로 비방보다는 축제같은 분위기로 바꿔서 이제는 근처의 최고 아파트가 되도록 했으면 합니다. 그동안 고생들 많으셨어요.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한다 처럼

여기 입주자들 대단 2019-06-27 17:37:25
지금 상황은 선상 배 낚시 가려고 사이트 뒤벼서 "오늘의 조황"을 보고 배를 탔는데 고기가 안 나오니 낚시꾼들이 "아 X바 " 항에 못가!!!!!!!! 돈 다 돌려내놓던가 고기 만쿨하게 해. 해경 불러서 운항중지요청 때린 상황~
시공사 측에서 잘못한 부분이 있으니, 구매자 입장에선 개선을 요구할 순 있지만... 추측컨대 순수한 계약자라기 보다는 목적이 있는 언론 플레이 제대로 중...
설계도면대로 하면 준공 내면 되고...
시는 언론사 민원에 치여 행정력 발휘 못하고...
100퍼 언론사는 한쪽 이야기만 들을 거고... (이슈 찾아 삼만리)...
여긴 100퍼 진흙탕! 불보듯 뻔함.

언제까지기다려야하나요 2019-06-27 15:50:20
조금 전에 댓글 다신 윤정민이라는 분이 쓰신 글을 보고 환경도시위원회에 전화 했는데...
공개자료실에 그런 내용은 없다고 하네요.
공개자료실이라는 공간도 없다고 하구요.
정말 입주자 카페에서도 거짓말 하시더니... 여기서도 거짓말 댓글 다시나요?
정말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준공 저지인가요?
서로 얼굴보고 살 수 있을지 정말 공포스러울 정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