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갈등 해소 19~20일 끝장 토론
제주 제2공항 갈등 해소 19~20일 끝장 토론
  • 김석주 기자
  • 승인 2020.10.11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12·13일서 1주일 연기
ADPi 권고안 적용 여부 검증

제주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해 오는 12일과 13일 열릴 예정이었던 심층 토론회가 일주일 연기됐다.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 해소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철)는 당초 12~13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 예정이던 제주공항 활용 가능성 검증을 위한 끝장 토론회 일정을 19일과 20일로 연기했다.

토론 주제는 지난 공개 토론회서 가장 첨예한 쟁점이었던 현 공항 확충 방안이다. 토론회에는

국토교통부와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에서 2명씩 참석한다.

토론에서는 제주공항 인프라 확장 방안에 대한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의 보고서가 다뤄질 예정이다.

ADPi보고서는 기존 제주국제공항에 대해 19가지 조건을 충족하는 시설 개선을 통해 4000만명 이상 관광객 수용이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19개 권고안중 현재 제주공항에 적용하지 않은 항목은 항공기 분리 간격 신규 독립 평행항로 ·보조 활주로 공동 운영 주기장 시간당 운항횟수 등 4가지다.

토론에서는 이 4가지를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한 집중 토론이 이어질 전망이다.

도의회 특위는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도민의견 수렴을 거쳐 최종 결과를 도출한 후 연내에 국토부에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다. 김석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bw0685 2020-10-12 02:40:18
도내 지역언론은 지금도 adpi 보고서 어쩌구 하는데 그건 판대패거리들의 일방 주장이고 바다 매립 활주로 건설은 이후의 여러상황을 무시한 어리석은 말작난이다. 제주에서 해상매립 활주로 건설은 이후 도심 .도민전체 불편 뿐만아니라 매립 활주로의 내구성 안전문제로 돌아운다. 핵심은 미래 백년을 내다보고 도내 자원을 어떻게 배치하고 최적화 활용 가능할지에 관한 문제다. 공항시설을 확충하여 현재의 불편을 해소할뿐만 아니라 미래 백년을 내다보고 최적 배치가 되도록 하는데 있다.
극히 상식적인 도민의 생각은 2공항 예정지는 최적지다. 환경파괴주장 은 터무니없는 반대 패 떼쓰기이고. 한동안 떠들어대는 숨골 어쩌구 하는기래기들 주장은 허구 망상이다. 제주도지하수생성과 흐름을 사실적으로 이해하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