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1.24 수 14:12

> 뉴스 > 정치/행정 | 실시간뉴스
     
정치/행정 도내 후계농업경영인 인기 갈수록 시들
연령기준 확대 불구 희망자 2015년 94명→작년 55명
청년 영농기피·땅값 상승 영향…“융자금 현실화 필요”
데스크 승인 2018년 01월 11일 (목) 한경훈 기자 | hkh87@jejumaeil.net

도내에서 후계농업경영인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다.

행정이 매년 후계농업경영인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으나 최근 신청이 줄면서 선정 인원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11일 제주시와 서귀포시에 따르면 제주 농업 발전을 이끌 전문농업인 육성을 위해 지난 1981년부터 후계농업경영인을 선발하고 있다.

이 사업은 농업학교 졸업자, 가업 승계농 및 기타 창업농을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정해 농가 인구 감소 및 고령화 등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까지 도내에서 모두 2069명의 후계농업경영인이 선정됐다.

후계농업인으로 선정되면 최대 3억원을 농지구입, 영농시설 등 필요한 창업비용으로 융자 지원한다. 지원조건은 연리 2%에 3년 거치 7년 분할상환이다.

경영성과가 우수한 후계농업인에 대해서는 최대 2억원까지 영농규모화 자금을 추가로 지원(연리 1%, 5년 거치 10년 분할상환)한다.

하지만 최근 들어 후계농업경영인 선정이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시의 경우 2015년 54명을 정점으로 이후 2016년 51명, 지난해 32명 등으로 감소했다. 서귀포시 역시 2014년 45명, 2015년 40명, 2016년 38명, 지난해 23명으로 감소 추세다.

후계농업경영인 연령 기준이 몇 년 전까지 35세 이하에서 18세 이상~50세 미만으로 확대됐으나 신청 및 선정은 줄고 있다.

이처럼 후계농업경영인 제도의 인기가 떨어지는 것은 청년들의 영농 기피에 더해 융자금 지원규모가 현실에 맞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도내 땅값이 크게 올라 현재의 융자금 수준으로는 수익을 남길 수 있을 만큼의 농지를 구입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융자금 인상을 건의하고 있으나 농식품부는 “농사를 시작하면서 큰 빚을 지게해서는 안 된다”는 논리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제주의 미래 농업을 위해서는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이 필요하다”며 “부동산 가격 상승 등 제반 사정을 고려해 융자금 현실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주매일 한경훈 기자]

LINE it! 네이버밴드

한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황용진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