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범죄 온상’ 불법체류 중국인 활개
‘외국인 범죄 온상’ 불법체류 중국인 활개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엔 취업 미끼 자국인 금품 편취자 구속

불법체류 중국인이 취업 알선을 미끼로 동포 중국인에게 사기를 치는 등 제주가 중국인 범죄의 온상이 되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사기 등의 혐의로 중국인 양모(33)씨를 구속, 수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15년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해 불법체류 중인 양씨는 “고임금 일자리에 취업을 시켜주겠다”며 온라인을 통해 왕모씨(46?여) 등 중국인 3명을 모집했다.

왕씨 등 3명은 양씨의 말을 믿고 지난 3월 16일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 취업을 알선해주는 대가로 각 290만원씩 총 870만원을 양씨에게 건넸다.

양씨가 약속을 지키지 않자 이들은 지난달 28일 중국으로 다시 돌아가며 사기 혐의로 양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7일 양씨를 사기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최근 제주에서 임금체불 문제와 불법취업 브로커들 간 수수료 갈등으로 잇따른 불법체류 중국인 살인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도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도내 불법체류자가 급증하면서 취업 알선 관련 각종 범죄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과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