元 지사 ‘블록체인’ 특구 지정 정부 건의
元 지사 ‘블록체인’ 특구 지정 정부 건의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사는 8일 오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역과 함께 하는 혁신성장회의’에 참석해 제주도를 글로벌 블록체인·암호화폐 특구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제안했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은 대한민국이 글로벌 인터넷 플랫폼 영역을 선도할 절호의 기회”라며 “정부와 제주도 및 민간기업이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해 논의를 진행하자”고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그는 “제주도는 국제자유도시로서 글로벌 비즈니스에 필요한 규제혁신을 수행할 수 있다”면서 “명확한 기준과 규제로 합리적 관리 장치를 만들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의 순작용을 극대화하는 것이 전제”라고 설명했다.

세부사항으로 △블록체인 산업 육성 및 시장질서 유지 위해 네거티브 규제 도입 △글로벌 기준을 상회하는 암호화폐 거래소만 허용 △거래소의 일자리 창출, 세금, 외환 기준 제시 및 준수 여부 검증 △블록체인 기업의 사업 검증 안전장치 적용 및 투기·사기성 비즈니스의 진입 규제 강화 등을 제시했다.

한편 원 지사는 이날 제주의 혁신성장을 위해 철도△도로 중심의 국가물류체계에 해상운송을 포함해 전국 5대 권역 내륙물류기지와 연계된 제주권역 신설과 전기차 연관산업 육성에 필요한 규제 샌드박스형 지역혁신성장특구로 제주전기차 특구 지정도 공식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