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9.21 금 09:45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LINE it! 네이버밴드
오피니언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다고요?
데스크 승인 2018년 09월 12일 (수) 이슬 애월읍사무소 |  
   
 

이슬

애월읍사무소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진 날씨가 기분 좋은 요즘이다. 어제 저녁에는 저녁 공기가 좋아 남편과 외식을 했는데, 옆자리에서 술잔을 주고받던 사람들의 대화가 잊히질 않는다.

두 사람은 고교 동창에 한 쪽은 영업사원, 한 쪽은 거래처 사장의 위치인 모양이었다. 하지만 얼핏 본 바로는 서로의 지위에 신경 쓰지 않고 신나게 옛날이야기를 하며 즐거워하는 것 같았다.

오랜 친구란 참 보기가 좋구나 생각하고 있던 그 때, 영업사원인 친구 쪽이 벌떡 일어나더니 서둘러 계산서를 들고 가게 문가로 향했다. 당연히 사장 친구는 손사래를 치며 그를 막으려했고 말이다. 그 순간 영업사원친구가 웃으며 한 말이 이것이었다.

“어허!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을 거 아니라?”

그 말에 사장친구는 어딘지 난처해하면서도 껄껄 웃으며 그 친구가 계산하도록 놔뒀다.

나는 그 모습을 보며 씁쓸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오는 정이 있어야 가는 정이 있다.’는 말은 사람 사이에 지켜야 할 도리를 뜻하는 속담이지만 청렴이 바탕이 되어야 하는 관계에서는 이만큼 독이 되는 말도 없다.

‘가는 정이 있으면 오는 정이 있을 것이다.’라는 생각에는 규칙이 무시될 여지가 있고, 생각만큼의 ‘오는 정’이 없을 때 더 큰 ‘가는 정’이 있어야 한다고 받아들이거나 원한이 생길 것이다.

이런 ‘거래’로는 어떤 관계에서도 올바른 발전이 이루어질 수 없다. 가는 정이 없더라도 법과 규칙대로 일이 처리될 것이라는 믿음이 생긴다면 불필요한 사회비용이 줄어들 것이고, 그만큼 사회의 발전비용으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

법과 규칙에 정이 끼어들지 않는 사회, 청렴이 정에 의해 흔들리지 않는 사회, 공정함과 신뢰가 바탕이 된 건강한 사회를 그리며 집으로 돌아온 밤이었다.

[제주매일 이슬 애월읍사무소]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장동훈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