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12.12 수 14:56

> 뉴스 > 사회/교육 | 실시간뉴스
   
LINE it! 네이버밴드
사회/교육 환경운동연합 “비자림로 확장공사 도민 납득 못해”
데스크 승인 2018년 12월 06일 (목) 김종광 기자 | mystic89@jejumaeil.net

최근 제주도가 비자림로 확장공사 강행을 발표한 가운데 도내 환경단체가 제주도가 발표한 보도자료에는 사실관계가 다르고, 핵심 쟁점의 규모를 교묘히 축소시켜 도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김민선, 문상은 6일 성명을 통해 “제주도가 도민사회는 물론 전국의 시민들이 우려하는 비자림로 경관 훼손을 밀어붙이겠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아름다운 경관도로 조성’이라는 이름으로 전면에 내걸어 그 본질의 파괴성을 숨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도는 훼손되는 나무 그루수가 아닌 면적으로 계산을 했다”며 “결국 면적 기준으로는 수림면적이 51.6%감소하지만 실제 훼손 수목의 숫자로 계산하면 감소되는 양은 10%도 안 될 것이다. 기존 계획대로 90% 이상 수림이 훼손된다”고 설명했다.

또 “제주도가 비자림로 확장의 타당성으로 제시하고 있는 국토부의 교통량 기준표는 자기 논리를 만들기 위한 주관적 해석에 다름 없다”며 “이러한 제주도의 논리라면 제주도내 2차로 대부분은 지금 당장 확장해야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강행하려는 제주도의 모습은 거의 집착에 가깝다”며 “도민들의 우려는 물론이고 전국적인 비판여론까지 감수하면서 강행하려는 제주도의 의도를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제주매일 김종광 기자]


김종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장동훈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