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동 ‘배꽃 피는 마을 만들기’
이호동 ‘배꽃 피는 마을 만들기’
  • 장보람 제주시 이호동주민센터
  • 승인 2018.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이 갈수록 사회가 복잡·다양해져감에 따라 더 이상 똑같은 것으로는 경쟁력을 가질 수 없다는 생각이 많이 퍼져있다. 이에 따라 요즘은 남과 다른 것, 나다운 것 즉, 개성이 중요시 되는 시대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이것은 비단 사람들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닌 모양이다.

수도권과 도시로 편중된 인구와 이에 따른 이농·이촌 현상으로 상대적으로 낙후해져가는 지방을 위해 각 지자체에서도 특색 있는 사업을 통해 지역을 살리려는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그런 노력 중에 대표적인 것이 스토리텔링 기법을 사용해 이야기가 있는 지역을 만드는 것인 것 같다.

이렇게 지역에 있는 이야기를 발굴하고 다듬어 그 테마를 가지고 파생적인 관광 상품을 만들어 내는 것이 그 지역의 특색을 잘 살려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 지역의 개성을 만들어 내는 것, 그것이 지역을 살리는 열린 혁신의 시작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런 의미에서 이호동에서 하고 있는 ‘배꽃 피는 마을 만들기 사업’은 꽤 유의미한 사업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호는 이호바다를 끼고 있는 작지만 아름다운 마을이다. 이호의 한자는 배나무 이(梨) 자와 호수 호(湖) 자이다. 밤이면 달빛 아래 부서지는 파도가 흐드러지게 핀 배꽃 같아 붙여진 이름 이호(梨湖). 여기서 아이디어를 얻어 이호 고유지명에 걸맞은 특색 있는 마을 만들기 사업이 이호주민들과 행정의 협력으로 시행되고 있다.

2017년 주민참여지역회의에서 시책이 발굴돼 4단계로 이루어진 이 사업은 1단계 ‘1가구 2배나무 갖기’ 로 2018년 3월 340가구, 640그루의 보급을 시작으로 현재 배꽃 피는 거리 조성을 위한 거리 조성지 선정과 이에 대한 본예산 확보를 마친 상태이다.

다가오는 내년 1월에는 배꽃 피는 거리 조성이 시작될 예정이며 여기에는 이호바다로 이어지는 곳곳에 포토존과 조명시설을 연계할 것이다. 이호동이 활짝 핀 배꽃으로 한층 더 아름답고 재미있는 이야기가 가득한 거리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