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남부의 대형 판자촌 철거…이주민 1000여명 쫓겨나
이탈리아 남부의 대형 판자촌 철거…이주민 1000여명 쫓겨나
  • 제주매일
  • 승인 2019.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위생·안전 차원"…"인권 무시 처사…사회불안 가중" 비판도
6일 이탈리아 칼라브리아 주의 판자촌 철거 현장에서 이주 노동자들이 짐을 챙긴 채 난민센터 이송을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6일 이탈리아 칼라브리아 주의 판자촌 철거 현장에서 이주 노동자들이 짐을 챙긴 채 난민센터 이송을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강경 난민 정책을 펼치고 있는 이탈리아 정부가 아프리카 이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는 남부 칼라브리아 주에 위치한 대형 판자촌을 철거했다.

정부는 6일(현지시간) 약 1천명의 경찰과 불도저를 동원해 칼라브리아 주의 산페르디난도에 위치한 판잣집 400채를 철거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2010년부터 조성된 이 판자촌은 인근 농장에서 허드렛일을 하는 난민 약 1000명의 터전 역할을 해온 곳이다.

이곳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주로 사하라 사막 이남에서 유럽으로 건너온 난민들로, 이들 대부분은 올리브 농장이나 오렌지 재배 농가에서 쥐꼬리만한 일당을 받고 일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정부는 상하수도, 난방 시설이 갖춰지지 않은 이곳의 열악한 환경이 거주 난민들은 물론 인근 주민들의 위생과 안전까지 심각하게 위협한다고 보고 철거를 결정했다.

실제로 이곳에서는 지난 1년 간 방화나 실화로 인한 불로 모두 4명이 숨진 바 있다.

취임 전부터 불법 난민촌 철거를 공약으로 내세운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약속한 대로 우리는 말을 행동으로 옮겼다"며, 이날 철거로 생활 터전을 잃은 난민들은 정식 난민센터에 분산 수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난민들은 일터와 멀리 떨어진 난민센터에 수용될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난민센터 대신에)시골의 버려진 가옥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난민 구호 단체들은 이번 일은 이주 노동자들의 인권을 무시한 강제철거라고 규정하면서, 이민자들의 사회 동화를 강조한 지자체들이 약속을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들은 또한 성매매 피해자 등 여성 거주자들도 200여 명에 달하던 이 판자촌의 철거는 노숙자 증가와 사회 불안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