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확대공사구간서 멸종위기종 애기뿔소똥구리 발견
비자림로 확대공사구간서 멸종위기종 애기뿔소똥구리 발견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비자림로 공사구간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종 애기뿔소똥구리

제주 비자림로 확대공사구간에서 멸종위기종인 애기뿔소똥구리가 발견되면서 비자림로 공사반대 단체와 이강운 홀로세생태연구소장이 공사중단을 촉구했다. 

지난 11일부터 비자림로 공사구간에 대한 생태 정밀조사가 진행된 가운데 조사에 참여한 이 소장은 12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애기뿔소똥구리 집단 서식지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딱정벌레목 소똥구리과에 속하는 애기뿔소똥구리는 소나 말의 배설물을 먹어치우는 환경정화 동물이지만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그 수가 감소하고 있어 법적으로 보호되고 있다.

이 소장은 채집한 애기똥소똥구리를 공개하며 “이렇게 밀도 높은 서식지를 발견했다는 것이 놀랍다”며 “4시간 만에 64마리의 애기뿔소똥구리를 채집했다”고 밝혔다. 이어 “애기뿔소똥구리는 야행성동물이라 불빛을 따라가기 마련인데 공사가 계속돼 나무가 사라지면 로드킬을 당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애기뿔소똥구리는 환경적으로도 유익하지만 상업적, 경제적 목적을 따져서라도 꼭 살려야 한다”며 비자림로 확대공사를 즉각 중단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