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 몰래들어가 현금훔친 중국인 실형
모텔 몰래들어가 현금훔친 중국인 실형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텔에 몰래 들어가 현금을 훔친 중국인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3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주거침입 및 절도, 절도미수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일용직 근로자 A씨(57)에 대해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6일 오후 12시 30분경 제주시 소재의 한 모텔 카운터에 들어가 물건을 훔치려다 발각돼 미수에 그쳤으며 이후 지난 5월 9일경에는 같은 모텔 객실에 침입해 가방 속 편지봉투 안에 들어 있던 현금 562만원을 훔쳐 달아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들과 합의하지 못했다"면서 "다만 피해액이 크지 않고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면서 양형사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