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기고·뽑히고·무너지고”…제주, 태풍피해 속출
“잠기고·뽑히고·무너지고”…제주, 태풍피해 속출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하면서 제주에 200㎜넘는 폭우와 시간당 70㎞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어 피해가 속출했다. 

2일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윗세오름(산간) 312.5㎜, 산천단 264.5㎜, 송당 236㎜, 월정 238.5㎜, 표선 212㎜의 일강수량을 기록했으며 시간당 최대순간풍속은 윗세오름 117㎞, 고산 94㎞, 월정 86㎞으로 측정됐다. 태풍이 상륙 전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특히 동부지역이 강풍으로 인한 건물파손 및 시설물 피해가 컸다.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30분경 성산읍 신풍리 신풍하동로 일대 강풍에 따른 주택파손으로 이재민 약 20여명이 임시주거시설인 동부사회복지관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비슷한 시각 구좌읍 월정리의 구좌중앙초등학교는 샌드위치 판넬로 지어진 2층 지붕이 뜯겨져 나갔고 야외 농구장의 농구대가 뽑혀 나갔다. 다행히 새벽시간이라 인명피해는 없었다. 

또 이날 한천교의 수위가 넘치면서 통행이 금지됐고 용담이동, 내도동, 애월읍, 성상읍, 중문동 등 곳곳에서 침수피해가 발행했다. 이날 오전 8시경에는 구좌읍 덕천리 일대 도로가 침수되면서 고립된 차량이 구조되기도 하는 등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하루 동안 인명구조 1건(1명), 배수지원 75건(357t), 안전조치 42건의 대응활동이 전개됐다.

한편 제주공항에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윈드시어 특보가 발효되면서 국내선 231편과 국제선 25편 등 항공기 250여편이 결항이 돼 관광객 및 도민들의 발길이 묶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졌으며 3일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겠고 4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며 “2일부터 4일사이 제주도와 대부분 해안, 도서지역 최대순간풍속 125~160km/h(35~45m/s), 특히, 제주도와 일부 도서지역 최대순간풍속 180km/h(50m/s) 이상 부는 곳이 있겠다”며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농작물 낙과 등 강풍 피해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