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통탄의 시간, 사물 통해 다시 다가간다"
"70년 통탄의 시간, 사물 통해 다시 다가간다"
  • 차의성 기자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평화재단, 4·3 71주년 유품展 개최...9~내달 9일
제주4·3평화재단은 오는 9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제주4·3평화기념관에서 4·3 71주년 유품展 “기억의 목소리”를 개최한다. 사진은 고현주 작가의 작품.

유품을 통해 제주4·3의 역사를 바라보고 희생자들의 아픔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오는 9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제주4·3평화기념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4·3 71주년 유품展 “기억의 목소리”를 개최한다.

4·3 71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고현주 사진작가가 2년여 동안 유가족 20여 명의 유품과 유해발굴을 통해 확인된 유물을 촬영한 사진과 사연, 그리고 유품들이 전시된다.

이번에 소개되는 유품들은 희생자가 어릴적 입었던 100년 된 저고리, 놋쇠 숟가락, 관에서 처음 본 어머니의 은반지, 학살터에서 발견된 빗 등 70년 동안 봉인된 시간의 기억을 고스란히 간직해 온 유품들이다.

고현주 작가는 “70년의 시간 동안 사물과 함께한 통탄의 시간들을 사물들을 통해 다시 다가가 본다”며 “유품을 통해 4·3의 기억을 더듬고 개인의 단편적인 서사가 다시금 조명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작업소감을 밝혔다.

박영택 미술평론가는 “소소하고 평범해 보이는 유품들이 격렬한 사건을 주목하게 한다”며 “4·3 기억의 망각과 투쟁뿐만 아니라 실존적인 차원에서 개인의 삶과 그 피붙이들이 간직한 기억에 관한 내용을 사진에서 엿볼 수 있다”고 작가의 작업에 대해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