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 이사진 도민에게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
법인 이사진 도민에게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대 구성원, 도민의방서 회견
"밀실인사" 이사회 전원 해임 촉구

제주 4·3을 폭동이라고 주장한 이명희 공주대학교 역사교육과 교수가 제주국제대학교 이사로 선임되자 학교 구성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제주국제대학교 교수협의회 및 총학생회, 총동창회, 직원노동조합 등 학교구성원들은 지난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구성원들은 이사선임을 절대 수용하지 않을 것이며 법인 이사회는 도민에게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전 총장이 직원 봉급 삭감에 실패했다는 이유로 부당하게 해임된 이후 이사 8명 중 5명이 사퇴했고 이사회에서는 이달 1일 이사 3명을 선임됐다”며 “새롭게 선임된 3명은 대학구성원 의사와는 관계없는 인물로써 누구에 의해 추천됐고 어떤 절차를 밟아 선임됐는지 확인할 길이 없다. 밀실인사로 이뤄진 부당한 절차”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사로 선임된 이명희씨는 4.3을 폭동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해 온 사람이며 대다수의 국민으로부터 역사인식의 편향성을 비판받고 있는 교학사 고교 한국사 교과서의 저자”라며 “어떻게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의 현장에 편향된 역사인식으로 도민을 근거 없이 모독해 온 사람을 교육기관의 이사로 선임할 수 있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이사선임은 우리대학 구성원은 물론 도민의 정서로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사회의 갑질이자 제주도민과 제주교육에 대한 폭거"라고 규탄하며 이사회 전원 해임을 촉구했다. 아울러 “원희룡 도지사가 이사선임승인 거부권을 행사하는 등 제주도가 문제해결을 위해 직접 나서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명희 공주대학교 역사교육과 교수는 지난 2013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제주 4·3사건 대한민국 건국에 반대한 남로당 사람들의 폭동이며 문제가 되는 것은 폭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조금 학살당한 일”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이 교수 자신이 집필한 역사교과서에는“제주4·3폭동 진압과정에서 많은 경찰과 우익인사가 살해당했다”고 기술해 4·3유족회는 물론 제주도민들의 공분을 샀고 해당 교과서는 퇴출 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제주지역본부, 제주 4·3기념 사업회 및 희생자 유족회 등도 함께 참여했다. 앞서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이명희 교수는 평소 4·3폭동론을 강조해 온 대표적인 4·3폄훼론자”라며 비판하며 이사선임 반대성명을 발표했다. 현재 제주지역 내에서도 이 교수의 이사선임에 대한 반발 여론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