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현장에 방역지원인력 714명 투입
교육현장에 방역지원인력 714명 투입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시작되는 2차 개학과 함께 도내 각 학교에 방역지원인력이 배치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등교수업 이후 코로나19 상황에서 안전한 교육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교육현장에 방역지원인력 714명을 투입한다고 26일 밝혔다. 

‘등교수업 이후 코로나19 방역활동 강화사업’은 학생의 안전한 교육활동을 보장하고 학사운영의 조기안정화 및 교원 업무 경감을 위해 추진하며 각 학교에 방역지원인력을 투입함으로써 촘촘한 방역 안전망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제주의 국·공·사립, 유·초·중·고·특수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등교수업 이후부터 약 2개월 내외로 추진될 예정이며 학생수 규모별로 1명 이상 최대 10명까지 방역인력을 배치하도록 함으로써 총 714명의 인력이 투입될 예정이다. 자원봉사자로 위촉했을 경우에는 총 1428명까지도 투입이 가능한 규모로 약 17억의 예산이 투입된다. 방역인력 지원 규모는 학생수 140명당 1명씩 학교규모별 탄력적으로 지원한다.

학교에서는 방과후학교 강사, 교사대체인력, 자원봉사자, 학부모 등을 활용, 방역인력으로 단기채용하거나 자원봉사자로 위촉해 학생보호 방역활동 및 생활지도 지원 범위내에서 학교상황에 맞게 자율적으로 업무내용을 지원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도교육청 강동선 교육자치추진단장은 “방역인력지원으로 교육현장에 더 촘촘한 방역 안전망이 구축되어 코로나19 대응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위기상황속에서 교육중심학교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인력을 지원함으로써 제주의 모든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되고 학습권이 최대한 보장되는 등교수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