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칼호텔 공유수면 점용 재허가 불허하라”
시민단체 “칼호텔 공유수면 점용 재허가 불허하라”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호텔 공유수면 점용허가 종료시점이 8월 말에 도래함에 따라 서귀포 시민단체가 재연장을 불허하라고 시에 촉구했다. 

서귀포 미래를 생각하는 시민모임과 서귀포시민연대는 4일 오전 서귀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해당 구간을 시민들에게 돌려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귀포칼호텔은 1985년 호텔 영업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도로를 무단점용해 지역 주민들이 통행로를 일방적으로 막아 사유화했다”며 “서귀포시 토평동 3253번지 일대에 대한 점사용허가를 받아 송어양식장을 짓고 테니스장을 건설했다. 또한 도로와 잔디광장을 조성해 호텔 전용 공간으로 사용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서 2009년도부터는 호텔 안전상을 이유로 시민들을 출입하지 못하도록 사유화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시에서는 아무런 행정 조치를 하지 않았고 지금까지 공유수면 점사용하가를 연장해 줬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해당 구거는 천연용출수(거믄여물)로서 과거부터 논농사를 지어 왔으며 여름철에는 피서지로 활용해 왔다”며 “행정 당국은 구거 공유수면 허가를 연장하지 말고 사용자로 하여금 원상으로 복구하게 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