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삭감 광풍 ‘작은 도서관’에도 미치나
예산 삭감 광풍 ‘작은 도서관’에도 미치나
  • 허태홍 기자
  • 승인 2020.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시작된 예산 삭감 광풍이 작은 도서관까지 집어삼킬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작은도서관 측에서는 일방적인 통보가 이뤄졌다며 도정의 고질병으로 지적되는 불통행정을 문제삼고 있는 반면, 도 담당부서측은 코로나19 관련 행정과 조화를 이루는 선에서 조정을 요청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제주·서귀포 양 행정시의 예산담당 부서에 공립 작은도서관(노형꿈틀· 두맹이·성짓골·봉아름 이상 제주시 4, 중앙꿈쟁이·퐁낭 이상 서귀포 2)에 대한 민간위탁보조금 사업비의 50%를 삭감하라는 방침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선 도의 이러한 삭감 방침이 일방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작은도서관 관게자는 사전 고지와 논의 없이 일방적인 통보만 있었다며 곤란해 했다.

이러한 지적이 사실이라면 제주도정은 민간위탁보조금을 무기로 갑질을 일삼는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실제로 민간위탁보조금이 절반으로 줄어들게 되면 사실상 하반기의 공립 작은도서관 6개소는 운영이 어려운 실정이다. 평균적인 1년 운영비인 3000~5000만원의 대부분이 사서 인건비 도서구입 공공요금 납부 등의 필수유지비로 사용되기 때문이다. 한해 운영비를 연초에 지급받는 제주시의 경우 이미 지출한 금액을 도로 반납해야 하는 곤란한 상황이다.

하지만 관련 결정을 내린 도청 예산담당관실 관계자는 일괄 조치는 없었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지 여부를 감안하겠다는 것이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도청 관계자는 작은도서관의 하반기 예산집행분 중 다수가 모이는 행사는 생활방역이 어렵다고 지적하며 비대면 혹은 소규모 행사로 대체하거나 행사장 안전대책을 세울 것을 요구한 것이라고 밝혔다.

, 일방적인 통보가 아니라 생활방역요건을 충족시키는 형태로 사업형태를 변경해달라고 요청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도청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전기료 50% 삭감은 사실무근이라고 말하며 생활방역을 준수하는 형태로 변경해달라는 요청에도 불구하고 기존 사업 형태를 고수하려는 곳이 문제 아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코로나19로 발생한 이번 논란이 도청과 현업부서간의 원만한 조율로 해결될 수 있을지 지역내 작은도서관 이용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