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급 위력’ 강풍에 제주 ‘생채기’
‘태풍급 위력’ 강풍에 제주 ‘생채기’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9일 오후부터 30일 오전까지 제주에 강풍이 몰아쳐 피해가 속출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29일 오후 8시경 제주시 연동 인근 공사장에서 유리창이 깨졌고 비슷한 시각 용담1동과 노형동, 구좌읍. 한림읍, 이도1동에서는 가로수가 도로위에 쓰러져 안전조치를 취했다. 제주시 곳곳에서 공사장 펜스나 간판, 천막 등이 날려 위험한 상황이 이어졌고 화북1동에서는 도로 중앙분리대가 쓰러지는 등 소방당국은 하룻밤 사이 23건의 안전조치를 취했다. 

29일 제주지역 최대 순간 풍속은 한라산 삼각봉이 초속 33.1m, 성산이 초속 27.8m, 고산 초속25.5m 등으로 제주 전역에 태풍급 바람이 불었다. 강한 바람과 함께 제주산간에는 물폭탄이 쏟아졌다. 29일 하루 강수량이 한라산 삼각봉 250.5m, 진달래밭 224.5m, 영실 194m로 기록됐고 그밖에 태풍센터 94m. 유수암 72.5m, 금악, 64.5m, 송당이 64.5m로 지역차가 매우 컸다.

30일 오후 6시를 기해 제주 서부앞바다·동부앞바다·남부앞바다·북부앞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는 해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