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제주 대중교통 이용객 확 줄었다 
코로나19, 제주 대중교통 이용객 확 줄었다 
  • 제주매일
  • 승인 2020.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5일부터 29개 노선 감축  
지난해 대비 21%↓ 재정 악화 

코로나19 장기화로 제주지역 대중교통 이용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다음달 5일부터 29개 노선, 42대의 버스를 감축 운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관광객 감소 및 격주 등교,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대중교통 이용객이 전년 동기대비 일평균 21.3%로 감소해 준공영제 재정여건이 악화(운송수지 24% 감소)됨에 따른 조치이다. 
감축운행 대상은 시내버스 99개 노선 389대 중 △시내버스 14개 노선 21대(제주시 노선 16대, 서귀포 노선 5대) △급행·공항리무진 13개 노선 15대 △관광지순환버스 2개 노선 6대이다.
출·퇴근 대중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용객이 많은 주 노선을 제외하고 관광객 감소에 영향을 많이 받는 노선이 주로 해당된다.  
특히 첫차, 막차, 학생 등·하교 및 직장인 출·퇴근 시간대에는 현행 운행시간을 가급적 유지할 방침이다. 
도는 운행횟수 감소로 인한 도민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주도청 홈페이지와 버스정보시스템(BIS), 버스정류장 버스정보안내기(BIT)를 통해 운행 변경 내용을 지속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지난 4월 11일부터 36개 노선 51대에 대해 감축운행을 허용하고 학교 등교 수업이 재개된 5월 20일부터 정상운영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