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와 중국, 베트남 등 6개국 전통문화를 사진으로
제주와 중국, 베트남 등 6개국 전통문화를 사진으로
  • 강동우 기자
  • 승인 2020.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문화 이질과 동질’ 교류전 9~15일까지 김창열미술관서

코로나블루로 지친 도민과 관광객을 위한 국제교류사진전이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 김창열미술관 다목적 스튜디오에서 전통문화 이질과 동질국제교류사진전이 개최한다.

제주도가 주최하고 ()한국예총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회장 김선영)가 주관하는 이번 교류전에는 제주와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미국, 멕시코 등 6개국 작가들이 참여해 각국의 전통문화를 담은 40여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제주도는 이번 작품을 통해 서로 다른 국가를 배경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형성한 지역문화만의 독창성을 살펴볼 수 있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주도는 특히 이번 전시회는 비대면으로 시행할 수 있는 국제 문화교류를 통해 관람객들이 해외에 나가지 않더라도 국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승철 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 문화예술 교류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이번 사진전을 통해 국제 교류를 지속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이번 전시가 코로나 블루로 지친 도민과 미술관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작은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