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완 “지하수 보존 위해 신규 골프장건설 불허, 개발 확대 저지”
고승완 “지하수 보존 위해 신규 골프장건설 불허, 개발 확대 저지”
  • 고재일 기자
  • 승인 2014.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매일 고재일 기자] 고승완 통합진보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향후 골프장 신규건설 불허와 지역자원시설세 징수, 민간기업 개발 확대 저지 등을 담은 지하수 보존방안을 발표했다.

고 후보는 30일 발표한 정책 보도자료에서 “2011년 제주도 지하수 이용 현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상위 15곳 중 골프장이 8곳을, 특급호텔이 4곳을 차지했다”며 “지하수를 가장 많이 쓴 업체 1위는 오라 골프장 35만3000톤, 2위는 핀크스골프장 30만3000톤, 3위는 중문롯데호텔 30만 2000톤 , 4위는 삼다수 제주개발공사 26만톤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하수문제 핵심은 골프장”이라며 “중산간을 뒤 덮고 지하수의 고갈과 농약 오염문제를 야기시키고 있는 골프장을 규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후보는 이와 더불어 "골프장은 많은 지하수를 사용하고도 1톤 당 고작 243원의 원수대금만 내고 있다"며 "골프장 및 도내 민간기업에서 사용하는 지하수에 대해서도 지역자원시설세를 징수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제주의 허파 중산간 곶자왈 지역을 무분별하게 파괴하는 골프장 건설도 이제는 중단되어야 한다”며  “도내 지방세체납 1위, 무분별한 지하수사용 제주도에 골프장을 더 건설을 해야 할 명분은 없으므로 추가 골프장 건설을 불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