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선수 평균연봉 1억5000만원
제주유나이티드 선수 평균연봉 1억5000만원
  • 박민호 기자
  • 승인 2013.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리그, 선수 연봉 발표... 클래식(1부)-1억4000, 챌린지(2부) 4400


제주유나이티드의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이 1억500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4000여만원, 2부리그인 K리그 챌린지 평균은 챌린지 4400여만원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외국인선수를 제외한 2013년 K리그 20개 구단(클래식 14구단, 챌린지 6구단. 군팀 상주상무 및 경찰축구단 제외) 등록선수 641명(클래식 467명, 챌린지 174명. 외국인 제외)의 기본급과 각종 수당(승리수당, 출전수당, 성과급 등 기타수당. 이상 추정치)을 더한 연봉을 통계 낸 결과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1846만1000원으로 확인됐다.

이중 K리그 클래식 평균 1억4609만7000원, K리그 챌린지 4428만8000원이다. 수당은 선수 계약서를 토대로 산정했으며, 이중 승리수당의 승률은 지난 3년(2010~2012)간 팀별 승점 대비 승률을 근거로 산출했다.  

수당을 뺀 기본급 평균액은 9261만5000원으로, K리그 클래식 평균은 1억1405만9000원, K리그 챌린지 평균은 3506만3000원이다.

선수단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팀은 수원 블루윙즈로 2억9249만8000원으로 조사됐으며 전북(2억4633만4000원), 울산(2억2610만1000원)이 뒤를 이었다. 1억5385만7000원으로 조사된 제주는 14개 구단 중 7위에 랭크됐다.

K리그 클래식 14구단 중 10개 구단의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었으며 1억원 이하 구단 중 대전 시티즌이 가장 적은 6571만9000원으로 조사됐다.

이번 선수 인건비 공개는 지난해 9월 연맹 이사회의 의결사항으로 공개범위 등 세부 시행방안은 지난 3월 26일 이사회에서 연맹 집행부에 일임했다. 연맹은 리그와 구단 운영의 재정 투명성을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팀연봉 공개를 결정했고, 향후 외국인선수를 포함한 선수 연봉도 공개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